2019년 5월

암스테르담에 가다

작년 뉴욕 여행은 시작부터 트러블의 연속이었는데요. 이번에는 살아서 무사히 돌아올 수 있을는지, 근심걱정을 가득 안고 출발했습니다.

이미지

네덜란드 도착하자마자 이상한데 가버림 ㅋㅋ

이미지

기차를 잘못타서 외지에서 멘붕 / 3시간 만에 다시 암스테르담 시내 도착

안 좋은 예감은 언제나 현실로

불안한 느낌이 있었긴 했지만, 왜 그런 걱정들은 왜 꼭 현실이 되는 건지!

첫날밤 술집에서 여권과 지갑이 있는 재킷을 도난당했습니다. ㅋㅋㅋ 진짜 웃음밖에 안 나오는 상황… 첫날부터 최악!!

이미지

이미지

여권 분실 3시간 전, 행복도 100%

여권 분실 후 멘붕에 빠졌습니다만…

다음 날 아침 술집에 찾아가서 재킷을 찾았습니다. 청소 중인 사람한테 물어보니 화장실에서 발견했다고 합니다. 아마 누가 화장실로 가져간 후, 돈만 빼간 듯… 하 양아치들!!

지갑에 있던 돈은 털렸지만, 여권하고 지갑은 그대로더군요! 유로랑 캐나다 달러는 가져갔으면서 한화는 손도 안 댄 게 더 열 받음… (3천원)

암튼 털렸다고 생각한 여권을 찾고 나서는 여행 끝날 때까지 쭉 행복 모드였습니다.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심정으로 이후 여행에는 조심 또 조심!

아무 생각 없이 캐나다 정도의 치안 느낌으로 다녔는데, 이 이후로는 조심 또 조심 물론 저 사건 전후로도 째깐째깐한 트러블들이 있었지만 뭐 여권 분실에 견줄 바가 못됩니다!! :)

The Next Web Conference

TNW 2019 - Youtube

장소는 암스테르담에서 페리를 타고 10분 정도 가면 나오는 장소에 있습니다.

Vlog로 유명한 Casey netstait님과 어벤저스의 가모라역 하신분이 오신다고 했는데 보진 못했네요.. 아쉽..

컨퍼런스는 day1과 day2로 되어있습니다.

day1은 마케팅 쪽 위주고 day2는 엔지니어(대부분 AI, 머신 러닝)로 나뉘는 듯 합니다.

10개 정도의 트랙으로 나뉘어져 있으며, 여태 본 컨퍼런스 중에 제일 큰 규모를 자랑했습니다. 흥미로운 주제일 경우, 미리 이전 타임부터 들어가 있지 않으면 건물에 들어가지도 못할 정도…

푸드트럭도 많고, 해변도 있습니다. 뮤지션들이 악기를 연주하고 있고, 컨퍼런스라기 보다는 축제에 온 기분입니다.

스타트업 부스가 있는 곳에서는 이것저것 체험하고 물건들도 잔뜩 챙기구요!

우리회사의 수석 마케터 Nadya도 첫날에 프리젠테이션을 했습니다.

이미지

Work From Amsterdam / TNW! 로봇 / 5분뒤 저 뒤쪽에서 자전거 추돌사고 발생
이미지
컨퍼런스장 한켠에 있는 해변 관람차도 있는데 엄청 빠르다 / 세돌갓.. 주모!!

날씨는 또 왜이리 좋은지, 맥주 사서 앉아있는데 여기가 극락이네요.

미래 Web에 관련된 큰 청사진에 대한 주제가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그런 이유로 엔지니어쪽 토크의 대부분은 머신러닝, AI 관련된 주제였습니다. Adobe쪽의 발표는 주제와 내용이 정말 흥미로웠는데 자사제품 광고 느낌은 약간 있었지만 준비를 많이 한게 느껴지는 트랙이었습니다.

네트워크 파티.

사진은 없지만… 암스테르담 시내의 거리 하나를 통째로 빌렸다고 합니다.

게다가 Free drink. 스폰서 중 몇군데가 클럽을 대여해서 Free drink를 제공합니다. 무한 맥주라니 와우.

하지만 골목 하나로는 그 수많은 사람을 수용하기에 부족했고, 결국 12시에 소나기가 쏟아지자 다들 집으로 떠나고 거리는 텅텅 비게 됩니다.

관광

컨퍼런스를 마치고 나서는 암스테르담 관광을 나섰습니다. 다양한 사람들, 모든 물건이 다 스몰사이즈입니다. 차도 작고… 자전거도 많고 뭔가 독특한 분위기를 간직한 도시입니다. 뉴욕에서는 “와 다 크네”라는 생각을 많이 했는데 여기서는 “와 다 작네” 라는 느낌!

아무쪼록 다시 꼭 오고 싶은 도시입니다.

이미지

암스테르담의 해산물은 일품

마치며

한국에도 이런 규모… 아니 그건 무리고 이런 느낌의 컨퍼런스가 생겼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프리젠테이션 -> 경품 -> 집 말고 좀 더 개발자 간의 커뮤니케이션 기회가 열려있는 느낌 말이죠.